언론보도

> 강남서울안과 소개 > 언론보도
  • 라식수술 후 문제점, 안내렌즈 삽입술은 어떨까?
  • 라식수술 후 문제점, 안내렌즈 삽입술은 어떨까?
    [중앙일보]
    며칠전에 안과를 찾은 김민수님은 라식수술이 가능한 눈 상태 임에도 렌즈삽입술에 관하여 문의를 했다. 이유는 얼마 전 방송에서 보도 된 라식수술 후 부작용에 대한 걱정이었다. 라식수술 후 문제점에 관하여 방송이 나간 후에 이처럼 라식수술의 부작용 및 안전한 수술에 대한 문의가 많다. 전 세계적으로 라식수술을 시행 했던 초창기에는 각막두께의 안정성 등의 기준을 확립해 나가는 단계였기 때문에 초기에 라식수술을 받았던 사람들은 불안정 상태에 대하여 우려 되었던 경우가 있었다. 하지만 지금은 펜타켐 등과 같이 각막두게를 단층 촬영할 수 있는 검사기계와 레이져 장비의 발달로 부작용에 대해 많은 보완을 했으며 정확하고 안정성이 확보 되는 잔여각막 두께가 유지 될 수 있게 되었다. 요즘은 라식수술 후의 문제점을 보완할 수 있는 렌즈삽입술의 문의가 부쩍 늘었다. 대부분 렌즈삽입술은 초 고도근시나 안전한 잔여각막이 확보되기 힘들고 각막이 얇은 등 레이져를 이용한 시력교정이 불가능한 사람들이 수술을 받고 있지만 라식수술에 대한 두려움이나 부작용을 걱정하는 사람들도 많이 받고 있는 추세다. 이 수술은 눈 속에 렌즈를 삽입하여 영구적으로 시력을 교정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ICL과 알티산렌즈가 대표적이며 ICL의 경우 수정체와 홍채 사이에 렌즈를 넣고 안약마취로 시술이 가능하다. 하지만 백내장과 녹내장 염증 등을 유발할 수 있는 단점이 있다. 반면 알티산은 홍채와 각막 사이에 렌즈를 삽입하며 합병증에 대한 위험성이 ICL 보다 적고 난시 교정도 가능하다. 렌즈삽입술의 가장 큰 장점은 라식이나 라섹 등 레이저로 각막을 깍아 내는 수술과 달리 각막을 그대로 보존하기 때문에 각막절편의 이탈이나 각막돌출증 같은 문제점이 없으며 안구건조증이나 야간 눈부심, 빛번짐 등의 불편함이 적고 근시퇴행의 걱정이 없이 거의 영구적인 시력교정이 가능하다. 또한 고도근시 이상에서는 임상 결과 시술 후 시력의 질이 라식수술 보다 훨씬 선명함을 유지 할 수 있다는 결과가 있고 문제가 발생시 언제든지 원상 복구가 가능하다. 하지만 소모품이 비싸기 때문에 수술비용이 고가라는 부담감이 있다. ■ 도움말 = 김용명 원장   
수술후기
화살표 위 이전글 누점 막는 수술로 안구건조증 해결 화살표 위
화살표 아래 다음글 봄철 황사와 눈건강 화살표 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