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 강남서울안과 소개 > 언론보도
  • 라식수술 힘들면 “특수 하드렌즈”를
  • 라식수술 힘들면 “특수 하드렌즈”를
    [중앙일보]
    라식수술이 보편화되면서 시력교정술 하면 일반적으로 라식을 떠올리는 경우가 많으나 18세 미만의 어린이나 라식수술이 불가능한 경우도 많다. 이런 경우 수술을 하지 않고 시력교정 효과를 거둘 수 있는 시력교정렌즈(드림렌즈)가 제격이다. *시력교정렌즈(드림렌즈)란? 밤에 잠을 잘 때 일정시간 착용하면 낮에는 시력이 회복돼 안경 없이도 일상생활을 할 수 있는 렌즈이다. 렌즈 안쪽을 도수에 해당하는 만큼 볼록하게 만들어 8시간 이상 착용하면 각막의 가운데 부분이 압력에 의해 퍼짐으로써 시력이 교정되는 원리이다. *어떤 사람에게 적합할까? 시력교정렌즈의 가장 큰 장점은 무엇보다도 누구나 별 부작용 없이 안경을 벗고 생활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로 인해 안경 착용에 불편을 느끼면서도 섣불리 라식 등의 시력교정술을 받을 수 없는 미성년자나 수술에 두려움을 가진 사람들에게 효과적이다. 또한 콘택트렌즈로 인한 합병증을 겪었거나 이전에 레이저 시력교정수술을 받은 사람 중 시력이 불완전한 경우에도 착용이 가능하다. 특히 시력교정렌즈는 성장기 아이들의 근시예방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아이들의 눈이 더 나빠지지 않게 하는데도 도움이 된다. *이런 사람은 안돼 이 렌즈는 누구나 쉽게 낄 수 있는 장점이 있지만 눈의 도수가 -6디옵터 이상인 경우에는 사용이 불가능하다. 렌즈를 통해 각막을 눌러 주는 데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또한 너무 어린 아이들이 착용하게 되면 렌즈를 낀 채 눈을 비비거나 할 수 있기 때문에 위험하다. 각막에 착용하는 것이니 만큼 각막이 너무 편평하거나 뾰족한 경우에도 쓸 수 없다. *착용 전 철저한 검사가 선행 돼야 시력교정용 렌즈를 착용하기 위해서는 사전에 검사를 철저히 받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우선 안과를 찾아 세극등현미경검사, 각막곡률검사, 각막형태검사, 각막염색검사 등을 받아 정확한 도수를 측정한다. 이어 각막지형도 검사를 통해 각막의 모양을 확인하고 샘플렌즈로 효과가 있는지 시험을 해본다. 약 2시간 정도면 시력회복이 가능한지 알 수 있다. 한번 구입하면 3년 정도 사용이 가능하다. 렌즈의 관리는 일반적인 콘택트렌즈와 큰 차이가 없지만, 렌즈를 착용한 뒤에는 한 달에 한 번씩 렌즈 청결상태와 부작용 발생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 도움말 = 김용명 원장   
수술후기
화살표 위 이전글 영구적인 시력교정이 가능한 안내렌즈삽입술 화살표 위
화살표 아래 다음글 시력교정술-“나에게 적합한 수술”로 효과 극대화 화살표 아래